세계 정상의 플루티스트 제임스 골웨이가 18일 오후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통산 4번째 내한공연을 갖는다.

탁월한 예술성과 대중성으로 "플루트계의 파바로티"로 통하는 골웨이는 이번 연주회에서 아내이자 플루티스트인 지니 골웨이와 함께 감미로운 플루트 선율을 들려주고 오케스트라 지휘자로서의 새로운 면모도 선보인다.

골웨이는 함께 내한한 폴리쉬체임버오케스트라를 지휘하며 "심플 심포니", 차이코프스키의 "현을 위한 세레나데"를 들려준다.

모차르트의 "플루트 협주곡 제2번"에선 지휘자이자 협연자로 두가지 역할을 소화하며 치마로사의 "두대의 플루트를 위한 협주곡"에선 아내 지니와 함께 협연한다.

(02)598-8277.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