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이들이 어린시절 서투른 솜씨로 만든 종이 카네이션을 부모님 가슴에 달아드린 추억을 갖고 있을 것이다.

어버이날에 카네이션을 드리는 풍습은 미국에서 시작됐다.

1900년대초 한 여성이 돌아가신 어머니를 추모하기 위해 흰 카네이션을 교회 교인들에게 나누어 주었던 것이 그 기원이다.

이후 미국의 윌슨 대통령이 5월 둘째 일요일을 어머니의 날로 정했고 그 날은 자식이 부모님께 카네이션을 선물하는 것이 관례가 됐다.

올해는 어버이날 하루만의 "반짝 효도"가 아닌 영원한 사랑의 징표로 시들지 않는 카네이션을 선물해보는 건 어떨까.


<>준비재료

카네이션꽃용 천(빨강,분홍),굵은 철사,가는 철사,잎과 줄기용 천,공예용 본드,핑킹가위.


<>만드는 순서

1.재단하기=꽃하나에 꽃잎3장이 필요하며 각각 핑킹가위로 끝처리 하여 가운데 원과 중심을 표시해둔다.

줄기 한 장(40X2cm,시접 따로 주지 말 것)과 잎사귀 1~2장,꽃받침1장,퀼팅솜 반 가른것(40X2cm)도 함께 준비한다.

2.굵은 철사의 양끝을 구부린다

3.퀼팅솜을 세로길이로 반을 갈라 2의 철사에 감는다

4.줄기는 반접어서 양끝에서 0.7cm 정도 남긴뒤에 0.3cm를 시접으로 두고 홈질한다.

5.4를 뒤집어서 3의 퀼팅솜 감은 철사를 끼운다.

양끝을 공그르기로 처리한다.

6.꽃잎의 가운데 원을 홈질한뒤 중심에 구멍을 아주 작게 내어 5의 철사에 끼운뒤 홈질한 실을 당겨서 매듭짓는다.

이런식으로 3장의 꽃잎을 모두 끼우는데 가운데 철사심을 몇차례 관통해야 나중에 꽃이 빠지지 않는다.

7.꽃받침 만들기=꽃받침 윗부분은 시접을 두지 말고 핑킹가위로 처리한 뒤 옆과 아래부분만 시접을 두고 재단한 것을 옆선을 홈질로 박는다.

아랫부분은 원통상태로 홈질한 다음 중간 구멍에 6을 끼운뒤 잡아당겨서 고정시킨다 이때 꽃받침의 옆선솔기부분과 꽃대의 솔기부분을 맞추는게 깔끔하다.

꽃의 아랫부분에 본드를 살짝바른뒤 약간의 솜을 채워서 꽃받침을 위로 꺽어 올린다.

8.잎을 만들어 7의 꽃대를 감싸듯이 달아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