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TV가 23일부터 봄 개편을 단행한다.

이에 따라 시사다큐멘터리 매체비평 환경 소비자 문화 등에 관련된 11개 프로그램이 신설된다.

반면 ''퓨전콘서트 가락'' ''경제매거진'' 등 9개의 프로그램은 폐지된다.

이번 봄개편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시사다큐멘터리 ''이제는 말할 수 있다''(금,오후 9시55분)와 매체비평 프로그램 ''미디어 비평''(토,오후 9시45분)을 핵심시간대에 배치한 것이다.

MBC측은 방송의 공익적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이들 프로그램을 전진배치했다고 밝혔다.

''이제는 말할 수 있다''는 ''구미유학생 간첩단 사건'' ''한·일협정'' 등과 같은 한국현대사의 대표적 사건을 재조명하고 진실을 탐구해 보는 시사다큐멘터리다.

손석희 아나운서가 진행하게 될 ''미디어 비평''은 신문 등 인쇄 매체들의 내용에 대한 비평을 비롯해 언론계 전반의 문제점을 다룰 예정이다.

MBC측은 "매체비평 프로그램이 신설되는 만큼 자체 옴브즈맨 프로인 ''TV속의 TV''도 MBC 프로에 대해 보다 철저하게 비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청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하는 프로그램들도 신설된다.

소비자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파워! 소비자세상''(월,오전 11시5분),환경문제를 다루는 ''환경르포''(목,밤 12시55분),다양한 문화예술계를 소개하는 ''문화매거진21''(금,밤 12시15분) 등이 새롭게 선보인다.

한편 MBC의 유일한 국악 프로그램이었던 ''퓨전콘서트 가락''과 10대 이외의 팬들을 주대상으로 했던 음악프로그램 ''신동진의 미니콘서트''가 동시에 폐지된다.

또 ''행복한TV가족'' ''김국진의 여보세요'' ''MBC스페셜'' ''코미디닷컴'' 등 시청률이 낮았던 프로그램들도 사라진다.

하지만 선정성 폭력성 등으로 문제가 됐던 ''일요일 일요일 밤에'' ''목표달성 토요일'' ''섹션TV 연예통신'' 등은 살아남았다.

MBC측은 이들 오락프로그램의 문제점들을 시정해 봄개편부터 새로운 모습으로 방송하겠다고 설명했다.

길덕 기자 duk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