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변하고 있는 우리네 결혼 생활을 TV화면속에 담았습니다''

MBC TV가 ''온달왕자들'' 후속으로 새 일일드라마 ''결혼의 법칙''(월∼금 오후 8시30분)을 오는 23일부터 방송한다.

이 드라마는 제목이 보여주듯 이혼율이 심각하게 높아져가는 요즘 결혼의 참된 의미를 제시하겠다는 것.

연출자는 ''춤추는 가얏고''''아들과 딸''''흐르는 것이 세월뿐이랴''''마당 깊은 집'' 등 작품성 높은 드라마들을 제작했던 장수봉 PD.

작가는 ''바람은 불어도'' ''정때문에'' 등 시청률 높은 일일드라마를 주로 써왔던 문영남씨다.

두 명의 베테랑 연출가와 작가가 만들어 가는 ''결혼의 법칙''은 20대에서 50대까지 각기 다른 세대의 부부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먼저 성격 차이로 이혼한 30대 황복수(손현주)와 고금새(오연수) 커플이 극의 중심에 있다.

고금새는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지나치게 많은 희생과 인내를 요구하는 결혼생활에 염증을 느낀다.

결국 이혼한 뒤 혼자 살면서 재혼 문제로 고민한다.

두 쌍의 20대 부부도 나온다.

황원수(지성)와 송공주(이민영)는 서로의 조건에 충실하게 맞춰 결혼한 신세대 부부다.

또 다른 20대 커플은 고은새(박상아)와 송태주(김진).

이들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연상녀와 연하남의 결혼생활을 보여준다.

KBS ''태조 왕건''에서 왕건의 첫째부인 부용으로 출연중인 박상아는 이 드라마에 전념키 위해 ''태조 왕건''출연을 그만 둘 계획이다.

40대 커플인 황달기(나한일)와 오미자(김해숙)는 각기 이혼의 상처를 가진 채 재혼한 부부다.

이밖에 송내복(한진희) 박달자(윤미라) 부부는 아내가 돈을 벌고 남편은 ''백수''인 결혼생활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제작진은 "온가족이 시청하는 시간대에 방송되는 만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상식적인 소재로 현실감 있게 드라마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길 덕 기자 duk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