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경택 감독의 영화 "친구"가 개봉 첫주말 이틀간 한국영화사상 최다 관객을 동원하는 기록을 세웠다.

전국 1백17개 극장 1백60개 스크린에서 상영중인 이 영화는 지난달 31일 개봉 첫날 서울관객 12만명을 불러모으는 등 개봉 이틀동안 서울에서만 22만여명을 동원했다고 이 영화의 홍보사인 영화방이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9월 개봉한 "공동경비구역 JSA"의 개봉 첫주말 이틀간 동원한 16만6천명,지난 99년 2월 개봉된 "쉬리"의 8만9천명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친구는 첫주말 예매기록도 서울에서만 7만3천4백31장을 기록해 "공동경비구역 JSA"(5만장)와 "쉬리"(2만3천장)의 예매실적도 앞질렀었다.

극장가에서는 공동경비구역 JSA가 개봉 일주일만에 전국 관객 1백만명을 동원한 기록도 깰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혜수 기자 dears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