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영화배우이며 영화제작자인 조디 포스터(38)가 올해 5월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으로 결정됐다고 16일 질 자콥 조직위원장이 발표했다.

자콥 위원장은 포스터가 심사위원장을 맡는 것은 "이미 수년전에 포스터와 약속한 일"이라고 밝히고 "조직위측이 미국 스타들을 심사위원장으로 거론할 때마다 포스터의 이름이 후보로 올랐었다"고 말했다.

파리=강혜구 특파원 hyeku@worldonline.f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