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조성기씨가 2년 만에 신작 장편 ''종희의 아름다운 시절''(민음사)을 펴냈다.

함경남도 원산 출신 실향민 이종희씨의 인생을 그린 작품.

이씨는 조씨가 세들어 살던 집 주인이었다.

조씨는 15년 전 이씨의 이야기를 녹취,10개의 테이프에 담았다.

이번 소설은 영화 ''아름다운 시절''을 보고 촉발된 감정을 이씨의 사연과 한데 엮은 것이다.

원산의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난 이씨는 어려서부터 몸이 약했다.

이씨의 아버지는 동학란을 피해 충청도에서 함경도로 도망간 인물.이씨는 원산 루시여학교 시절 농구를 하며 이름을 떨친다.

부족함 없었던 이씨의 삶은 한국전쟁을 계기로 진창에 빠져든다.

국군에 부역한 죄로 오빠들이 월남하면서 이씨를 데리고 간 것.

중풍으로 쓰러진 아버지,어머니,올케,조카들은 그대로 원산에 남았다.

작가는 현재형의 단문으로 한국전쟁 전후의 풍경을 아름답게 그려낸다.

옛 추억을 일깨우는 에피소드가 많다.

겉은 붉지만 속은 흰 사과를 반공주의자,겉과 속이 모두 붉은 토마토를 공산주의자에 비유한 대목도 흥미롭다.

3부에 해당하는 ''타타르인의 참혹한 시절''은 한국전쟁 당시 남한에 남아있던 타타르인 가족을 소재로 한다.

명동에서 가게를 운영하던 이들은 한국인 종업원의 모함으로 미군 첩자 취급을 받는다.

평안북도 중강진까지 끌려가는 동안 목격한 남측 포로들의 비극적인 말로가 생생하게 묘사된다.

윤승아 기자 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