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사립도 안 단 허술한 집 같으니
은근한 맛으로 살아본 일 한번도 없다
오늘 저녁 천리에는 꿈하나 없고,
밝은 달에 가을 잎만 우수수수 지누나

* "만해 한용운 한시선"(미당 서정주 역)중에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