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적인 추상을 추구해온 동양화가 정효진씨가 17~23일 서울 관훈갤러리 본관에서 첫 개인전을 연다.

제목은 "생명.공간-자연의 목소리".

반듯하게 분할된 화면에 생동감 있는 선의 움직임으로 꿈틀대는 생명력을 형상화한 작품들이 전시된다.

붓대신 싸리빗자루 손 나무젓가락같은 다양한 도구들을 사용해 단번에 선을 뻗어냄으로써 힘을 실었다.

화선지에 번진 은은한 먹색이나 형상의 대담한 생략,흰 여백에 동양적인 정서를 진하게 담아냈다.

현대적인 구도에 담긴 네모난 틀의 반복에서는 모던한 감각도 엿보인다.

(02)483-3618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