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문화관광부가 발표한 올해 주요 업무계획은 "문화인프라 구축"을
골자로 하고 있다.

문화부는 우선 관광활성화를 위해 숙박.항공은 물론 모든 관광시설에서
사용할 수 있는 "국민관광상품권"을 도입하고 비수기에는 할인혜택을 주기로
했다.

또 서울 동대문구 석관동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종합 캠퍼스를 만들면서
공연.전시장.영화관 등 학생과 시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을
마련, 제2의 예술의전당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 일단 국고 10억원을 들여 건립 마스터플랜을 세운 뒤 오는 2004년까지
총 1천8백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서울 인사동.대학로.예술의전당 등 문화거점을 중심으로 권역별
문화벨트를 조성하고 지방 문화중심지역 30곳을 문화지구로 지정, 유흥업소
진입을 제한하는 대신 조세감면 등의 혜택을 주기로 했다.

외교통상부 병무청 등 관련부처와 협의해 우수 문화예술인의 해외진출이
용이토록 병역 미필자에게도 복수여권을 발급하고 게임분야도 병역특례업체
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여름철에 집중돼 있는 휴가를 사계절에 나눠쓸 수 있도록 하는 "휴가분산
제도"도 권장키로 했다.

그동안 2차에 걸쳐 개방된 일본 대중문화의 확대 개방 시기와 범위도 상반기
중 결정하기로 했다.

입시 위주의 교육으로 소홀해진 문화예술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올해안
으로 학년별.분야별 예술 교과과정 및 운영 프로그램을 개발, 내년부터 음악.
미술.국악분야의 시범학교를 선정해 시행할 예정이다.

매달 하루씩 "연극.영화의 날"을 지정해 관람료를 할인하고 "여행바우처
제도"의 도입 등 중산층과 서민의 문화복지를 위한 정책사업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밖에 국악 FM방송국 개국, 아리랑TV의 전세계위성방송망 구축,
문화콘텐츠산업 기반구축, 도서관 정보화 사업, 남해안 관광벨트 개발,
경북북부 유교문화권 관광자원화 사업, 기업메세나 활성화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박지원 문화부 장관은 업무계획을 발표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관련
법에 따라 전국적으로 카지노를 7~8개 허가해줄 수 있다"며 "올 상반기중
서울 부산지역에 외국인전용 카지노를 허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강동균 기자 kdg@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