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의 카우보이(KBS1 밤12시20분)

=성격파 배우 우디 해럴슨과 키퍼 서덜랜드가 주연한 코믹 액션물.

어려서부터 단짝인 페퍼(우디 해럴슨)와 소니(키퍼 서덜랜드)는 로데오
경기에 함께 출전하기로 하지만 페퍼가 불참하는 바람에 두사람은
원수지간으로 돌변한다.

친구 나초가 뉴욕으로 갔다가 실종됐다는 소식을 들은 두사람은 다시 힘을
합쳐 친구를 구하러 나서지만 충돌이 끊이지 않는다.

감독 그레그 챔피온.

94년작.


<>쉬리(KBS2 오후9시10분)

=설명이 필요없는 한국영화 최대 흥행작.

24억원의 제작비, 개봉 10일만에 관객 1백만명 돌파 등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특수비밀요원 유중원(한석규)과 동료 이장길(송강호)은 밀매상 우두머리가
저격당한 현장에서 탄피를 발견하고 북한 저격수 이방희의 소행임을
직감한다.

두사람은 이방희가 한국이 개발한 신소재 폭탄을 탈취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음을 알고 추적에 나선다.

감독 강제규.

98년작.


<>피스키퍼(MBC 밤12시)

=핵을 둘러싼 암투를 그린 액션물.

액션스타 돌프 룬드그렌이 주인공으로 나선다.

공군소령 크로스(돌프 룬드그렌)는 상부의 지시를 어기고 쿠르드 난민에게
양식을 제공했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한다.

군당국은 대통령의 핵가방을 수행할 임무를 맡기는 조건으로 징계를
철회한다.

하지만 핵가방 관리인으로 임명된 첫날 크로스 소령은 테러범들에게 가방을
빼앗긴다.

감독 프레데릭 포레스티어.

97년작.


<>제5원소(SBS 오후11시)

="레옹"의 뤽 베송 감독이 상상력을 마음껏 발휘한 영화.

1914년 이집트.

거대한 곤충 모양의 외계인들이 피라미드 위에 내린다.

그들은 곧 닥칠 지구의 대전쟁을 피해 안전한 곳으로 가겠다고 말하고 다시
돌아올 날을 기약하며 지구를 떠난다.

배경은 2259년 지구로 바뀐다.

우주의 모든 생명을 말살할 절대악이 행성의 모습으로 출현하자 지구 연방
대통령은 위협을 느낀다.

주연 브루스 윌리스, 밀라 요로비치, 게리 올드먼.

97년작.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3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