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그때 그날 모른다 할 수 있으랴.
누가 그때 그날 아니다 할 수 있으랴.
누가 그때 그날 지난 일이라 할 수 있으랴.
밤새도록 기차를 타고 내려와서 눈 비비며
내 어린 시절 마을과 골목 어루만져도
내 사랑 어느 별나라로 사라졌을 뿐,
눈 부릅뜬 사람들 더 많아졌을 뿐,

이성부(1942~) 시집 "빈 산 뒤에 두고" 에서

-----------------------------------------------------------------------

시는 본질적으로 절규적 성질을 갖고 있다.

나를 사람답게 살게 하지 못하는 조건이 있으면, 또 나를 억압하고 속박
하는 환경이 있으면 소리를 지르는 것, 말하자면 이러한 속성이 시에 있다는
소리다.

우리 시가 급속하게 감동을 잃고 있는 것은 바로 이와 같은 절규적 성격을
상실해 가는데 따른 것이 아닐까.

이 시의 날카롭고도 쇠된 절규는 일상 속에 풀어져 있던 우리의 오관을
팽팽하게 긴장시킨다.

신경림 시인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2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