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손 기능을 잃어 왼손만으로 연주하는 피아니스트 라울 소사(60)가
지난해에 이어 다시 한국 관객을 찾는다.

오는 23일 대구 문예회관을 시작으로 25일 대전 카이스트 대강당, 26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29일 광주 문예회관에서 순회연주회를 갖는다.

지난해 내한연주에서 기립박수를 받은 "황금의 왼손"이 또 한번 감동의
무대를 연출할 것으로 보인다.

아르헨티나 태생인 라울 소사는 20대 초반 유럽으로 건너가 스타니슬라프
네이가우스, 마그다 타글리아페로 등 거장으로부터 피아노를 배웠다.

그는 주네스 무지칼 콩쿠르, 히브릭 소사이어티 콩쿠르 등에서 우승하고
쇼팽 콩쿠르와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 입상하기도 했다.

79년 불의의 사고로 오른손 중지와 네번째 손가락의 기능을 잃을 때까지
남미 최고의 피아니스트로 각광받았던 것이다.

그는 사고로 인한 정신적 충격을 지휘와 작곡에 대한 열정으로 극복한
연주자로도 유명하다.

지휘도 당시 뮌헨필하모닉을 이끌었던 "전설의 지휘자" 첼리비다케 아래에서
배웠다.

소사는 이후 캐나다 몬트리올의 세인트 레너드 심포니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
을 많은 정상급 오케스트라를 객원지휘 해오고 있다.

현재는 몬트리올 음악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바흐의 "반음계적 환상곡과 푸가 라단조"(소사 편곡),
칼 라이네케 "소나타 다단조", 모리츠 모즈코프스키 "여섯개의 연습곡",
찰스 발렌틴 알칸의 "대연습곡", 스트라빈스키 "불새"(소사 편곡)을
연주한다.

코드, 아르페지오, 트레몰로의 화음과 멜로디를 한손으로 연주하는 믿겨지지
않는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02)757-1319

< 장규호 기자 seinit@ 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1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