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吟(음) ]

새벽에 마른 풀 위로 지나가는
몇가닥 빗소리

누군가 나보다 먼저 깨어나 앉아
저 소리 듣고 있으리

조정권(1949~) 시집 ''虛心頌(허심송)'' 에서

-----------------------------------------------------------------------

이른 새벽, 잠이 오지 않아 불을 켜고 책상 앞에 앉아 있는데 문밖에서
후두둑 빗소리가 난다.

가을도 깊어 마당에는 마른 풀과 나무 잎 뿐, 비는 그 위를 지나가고
있겠지...

나처럼 깨어나 앉아서 저 소리를 듣고 있을 사람이 또 어딘가에 있을까.

일상의 번뇌와 잡사를 잊은 무념무사의 깨끗함과 선연함이 이 시의 힘이다.

단순하지만 강렬한 선 두어개만 사용해서 그린 그림을 볼 때의 충격 같은
것이 있다.

신경림 시인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1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