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은 집안의 얼굴이다.

실내 공간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벽 마감재의 종류와 색상은 집안 분위기를 좌우하는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전통적인 벽지가 "얼굴 화장"의 주재료로 사용돼 왔으나 최근
들어 개성을 강조한 벽꾸미기가 신세대 부부들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겨울이 시작되기 전 칙칙한 색상의 낡은 벽지를 뜯어내고 밝고 화사한
우리의 얼굴을 되찾아보는 것은 어떨까.

페인트, 패브릭(천), 핸디코트 등 여러가지 소재와 연출 기법을 이용해
시도하는 나만의 벽꾸미기를 알아본다.


<> 페인트 =벽 마감재 중 가장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천편일률적인 색상과 패턴의 기존 벽지와 달리 페인트는 배합을 통해
자신이 좋아하는 색상을 만들어낼 수 있다.

비용이 저렴할뿐 아니라 기법도 까다롭지 않아 주부들 사이에 대인기다.

그러나 색상은 공간의 기능과 잘 어울리느냐를 먼저 꼼꼼히 체크하는 등
신중을 기해야 한다.

거실의 경우 흰색이나 옅은 그린 계열이 무난하다.

아이들 방은 안정성을 고려해 시원하면서도 경쾌한 분위기의 블루톤을
고르는 것이 좋다.

여자 아이방이라면 인디언 핑크도 잘 어울린다.

침실은 너무 원색적이거나 어두운 색상을 피하는 게 좋다.

페인트는 크게 유성과 수성으로 나뉘나 유성은 냄새 때문에 실내용으로 잘
사용하지 않는다.

수성페인트는 냄새가 거의 없고 1시간 정도면 완전히 마른다.

내구성은 약하지만 시공이 간편하고 무광이라 고급스런 이미지를 살릴 수
있다.

벽지 위에 덧바를 수 있는 벽지용 페인트도 시중에 판매되고 있다.


<> 패브릭 =부드럽고 따스한 느낌을 주는게 특징이다.

벽에 직접 붙이는 방식외에 합판 위에다 얇은 스펀지를 붙인 뒤 패브릭으로
감싸 원하는 벽면에 설치하면 방음 및 보온 효과도 누릴 수 있다.

패브릭은 다른 마감재에 비해 다소 비싼 게 흠이다.

하지만 액센트를 주고자 하는 특정 벽면에만 부분 시공할 경우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많은 가정이 전체 시공보다 부분 시공을 선호하는 것도 이같은 이유
때문이다.

또 거실이나 침실 등 전체를 패브릭으로 연출할 경우 분위기 자체가
부담스러울 수 있다.

색상은 일반적으로 화이트 베이지색이 유행하고 있다.

어린아이가 있는 집의 경우 쉽게 때가 타기 때문에 컬러풀한 패브릭을
선택하기도 한다.

침실이나 서재에는 밝은 카키톤의 실크원단이 어울린다.


<> 핸디코트 =원래 벽에 페인팅을 하기 전에 표면을 고르게 하기 위한
보수용 재료였다.

그러나 석회와 물 각종 첨가물이 혼합된 제품이 나오면서 쓰임새가
다양해졌다.

벽마감재로서 핸디코트의 최대 장점은 무궁무진한 표현력에 있다.

특별히 정해진 도구없이도 기발한 아이디어 하나로 독특한 벽을 꾸밀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예를 들어 핸디코트를 벽면에 펴바른 뒤 가는 빗을 이용해 스트라이프
문양을 만들어 내면 벽면에 볼륨감있는 질감을 더할 수 있다.

벽이 마르기 전 가족들의 손모양을 찍어내는 것도 한 방법이다.

또 핸디코트를 완전히 말린 뒤 고무 지우개에 나뭇잎 등 원하는 문양을 파
아크릴 물감을 묻혀 벽에 찍으면 색다른 멋을 즐길 수 있다.

안료를 섞어 원하는 색상을 만들어 낼 수도 있다.

핸디코트 사용시 가급적 물을 섞지 않도록 해야 한다.

물을 섞으면 건조 후 균열이 생길 수도 있다.

얇게 여러번 바르는 게 좋다.

사용후 남은 핸디코트는 완전히 밀폐해 보관하면 다음에 사용이 가능하다.

< 김수찬 기자 ksch@ >

-----------------------------------------------------------------------

[ 어디서 구입하나 ]

페인트는 을지로 4가에 많이 몰려 있는 도매상을 이용하면 마음에 드는
색상을 고르기도 쉽고 시중가보다 싸게 살 수 있다.

고려페인트 삼화페인트 대한페인트 등 대형메이커들의 대리점을 이용해도
괜찮다.

할인점 E마트나 홈플러스등의 DIY매장에서도 다양한 제품을 팔고 있다.

가격은 일반적인 가정용 페인트를 기준으로 할 때 수성페인트가 18l 당
2만3천~2만6천원선이다.

아마씨 기름, 송진 등 순수 천연 원료로 만들어진 무공해 페인트는 인체에
해가 없어 실내에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가격은 비싼 편.

0.7l 당 3만7천원선이다.

페인트를 이용할 경우 롤러 사포 수성붓 등 보조 도구를 구입해야 시공이
간편하다.

패브릭은 논현동 청담동 압구정동 등에 밀집해 있는 패브릭 전문 판매점에서
구입하면 된다.

가격은 천차만별이다.

보통 1백10x90cm 당 1만2천~2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물론 20만원 이상의 고가 제품도 많다.

핸디코트는 일반 페인트 대리점이나 도료를 취급하는 곳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4~5평 공간을 시공할 경우 1백kg의 핸디코트가 필요하다.

핸디코트는 종류만큼 가격도 다양하다.

원적외선 방출 등의 황토고유 효능을 살린 "황토핸디코트"는 얇게 발라져
색 조절을 쉽게 할 수 있다.

20kg 당 3만3천원선.

도구를 이용해 다양한 무늬를 연출할 수 있는 "핸디텍스"는 20kg 짜리가
1만9천원선이다.

"핸디코트 워셔블"은 욕실이나 부엌 등 습기가 많은 곳에 사용할 수 있도록
방수기능이 첨가된 제품이다.

25kg 짜리가 1만9천원선.

핸디코트를 시공할 경우 흙손 파이버테이프 고무장갑 코너테이프 빗자루
밀대 커버링테이프 등의 소도구를 이용하면 편리하게 작업을 할 수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0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