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차림이 얇고 가벼워지는 여름철로 접어들었다.

이럴 때 가장 신경써야 할 부분이 속옷 선택이다.

속옷 라인이 그대로 비치거나 삐져 나오면 아무리 겉옷을 잘 차려입어도
단정치 못한 느낌을 준다.

화이트 원피스와 속이 훤히 보이는 시스루룩등을 입을때 센스있게 속옷을
챙겨입어 몸매와 겉옷을 한결 돋보이게 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먼저 브래지어 입기.

브래지어의 레이스나 봉제선이 울퉁불퉁하게 겉으로 드러나 보이거나 목선이
깊게 패인 옷에 속옷 끈이 보이는 것은 패션의 마이너스다.

그래서 나온 것이 몰드브라.

컵에 봉제선과 레이스가 없어 브라 선이 잘 드러나지 않는다.

특히 올해 탱크탑(가슴부분만 감싼 스타일)이 유행할 것으로 보이자 속옷
업체들은 어깨 끈을 떼었다 붙일수 있는 1/2컵 스트랩리스 브라를 일제히
선보였다.

비비안은 이 상품의 이름을 "노브라 1cm 업"이라 짓고 판매를 시작했다.

컵 크기를 기존의 1/2컵보다 1센티 높여 안정감 있게 가슴을 감싸주고
흘러내림 방지테이프가 있어 활동하기도 자유롭다는게 이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브래지어의 색상은 겉옷과 같은 색으로 입을 경우 속옷라인이 더 진하게
나타나므로 피해야 한다.

특히 흰색을 입을 경우 브래지어는 피부색을 선택하는 것이 적합하다.

군살이 붙은 몸매가 걱정된다면 거들을 착용해 본다.

허리선을 강조하고 싶으면 가슴밑선까지 올라오는 하이웨이스트 거들로
허리와 히프의 군살을 정리, 몸매의 균형을 잡아준다.

또 타이트한 팬츠와 스커트를 입을때는 봉제선이 없는 롱거들을 입어 깨끗한
뒷모습을 연출한다.

배꼽이 보일정도로 허리선이 낮은 바지를 입을 때는 밑위길이가 짧은 거들을
착용하면 된다.

요즘 거들은 기존의 무조건 조여주는 갑갑한 스타일보다는 이중 편직원단을
이용, 부드럽게 히프를 올려주는 스타일이 강세다.

색상은 흰색 아래에는 아이보리나 누드 계열, 또는 모카나 브라운 계열이
덜 비치고 라인이 두드러지지 않는다.

원피스와 스커트 안에는 반드시 슬립을 챙겨 입어야 한다.

슬립은 겉옷의 흐름을 잘 정리해 주고 실루엣을 유지해 주기 때문이다.

원피스 소재가 얇고 비칠수록 슬립 또한 레이스가 없는 심플한 스타일을
고른다.

특히 흰색이나 옅은 파스텔톤 원피스는 안감이 있더라도 햇빛에 신체가
드러나는 경우가 많으니 슬립착용을 잊지 말아야 한다.

속옷의 기본인 란주와 팬티는 흡습성이 좋은 1백% 면 제품이 가장 좋지만
최근에는 나무 섬유소에서 추출한 모달이나 탁텔 소재, 우유 단백질에서
추출한 시농등 첨단 소재들이 많이 나와 애용되고 있다.

이들은 면보다 부드러우면서도 청량감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 설현정 기자 sol@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1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