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 팬"(MBC 3일 오후 11시) =야구 스타를 광적으로 좋아하는 스토커의
비극적 결말을 소재로 한 영화.

자동체 세일즈맨인 길 레너드의 유일한 낙은 메이저리그의 강타자 바비
레이번의 경기를 지켜보는 일이다.

어느날 바비가 길의 고향 팀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로 이적한다는 소식에
길은 흥분한다.

로버트 드 니로가 사이코 팬 역할을 매끄럽게 소화해냈다.

"씬 레드 라인" "이보다 더 좋을순 없다" 등에서 음악을 맡은 작곡가 한스
짐머의 음악이 돋보인다.

감독 토니 스콧, 주연 로버트 드 니로, 웨슬리 스나입스.


<> "남자가 여자를 사랑할때"(KBS1 4일 오후 11시10분) =알콜 중독에 빠진
아내를 헌신적으로 돌보는 남편의 이야기.

맥 라이언과 앤디 가르시아가 호흡을 맞췄다.

초등학교 상담교사인 앨리스는 자상한 남편과 사랑스러운 두 딸을 둔
남부러울 것 없는 주부다.

하지만 앨리스는 겉보기와 달리 술 없이는 살수 없는 알콜 중독자다.

어느날 보드카를 취하도록 마시고 샤워를 하던 앨리스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다.

감독 루이스 만도키.


<> "졸슨 스토리"(EBS 4일 오후 2시) =지난 27년 유성 영화 시대를 연 영화
"재즈 싱어"의 주인공이었던 배우 앨 존슨을 그린 전기 영화.

미국으로 이민 온 유대인 성가대 지휘자 욜슨의 아들 에이사는 미국 대중
음악에 빠져든다.

에이사의 음악적 재능을 알아본 희가극 배우 스티브 마틴은 그를 발탁하고
공연단에 참여시킨다.

에이사는 이름을 앨 존슨으로 바꾸고 전국을 다니며 공연을 하다 브로드웨이
로 진출해 큰 인기를 얻는다.

감독 알프레드 그린, 주연 래리 팍스, 에블린 케이스.


<> "증오"(캐치원 4일 오후 10시) =프랑스의 젊은 감독 마티유 카소비츠가
28세이던 95년에 만든 작품.

파리의 어두운 뒷골목을 방황하는 젊은이들의 반항적인 모습을 그렸다.

그는 이 영화로 칸 영화제 감독상을 받으며 주목을 받았다.

불법체류자들의 2세인 빈츠, 사이드, 위베르는 단짝친구.

이들은 화려한 파리의 이면에 숨겨진 어두운 골목에서 사회의 권위와 허위를
증오하며 경찰에 대항한다.

주연 뱅상 카셀.

< 박해영 기자 bono@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