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매리 노튼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90년대초 TV미니시리즈물로 제작돼 미국 영국 등지에서 큰 인기를 모았던
작품이다.

영화는 사람과 생김새는 똑같지만 크기가 엄지손가락만한 작은 인간이
마루밑이나 벽속 등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살고 있다는 상상에서 출발한다.

이들 작은 인간은 사람들이 곧잘 잊어버리는 물건들을 아무도 모르게 빌려
쓴다고 해서 바로워즈(borrowers)라 불린다.

렌더가족의 집에도 바로워즈일가인 클록가족이 살고 있다.

어느날 렌더가족의 외아들 피트에게 정체를 들킨 클록가족은 좋지 않은
소식을 접한다.

고모로부터 상속받은 렌더가족의 집이 음흉한 변호사 포터(존 굿맨)의
손에 넘어가게 된 것.

하지만 포터의 꿍꿍이속을 알게되면서 자신들의 보금자리를 되찾기 위한
바로워즈의 작전이 시작된다.

포터와 바로워즈 사이에 벌어지는 추격전이 숨돌릴 틈 없이 이어진다.

높고 가파른 암벽을 오르는 듯 로프를 타고 식탁에 오르는 모습, 우유병
속에 갇힌 어린 바로워즈를 구하는 장면, 접착테이프로 포터를 꼼짝 못하게
묶는 모습 등 바로워즈들이 벌이는 활극이 볼만하다.

실제보다 14배 이상의 크기로 제작된 세트와 컴퓨터 합성기술이 창조해낸
특수효과 덕분이다.

키아누 리브스 주연의 "엑설런트 어드벤처 2"를 만들었던 피터 휴이트
감독 작품.

온 가족이 함께 보기에 알맞은 영화다.

< 김재일 기자 kjil@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