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탤지어"(EBS 19일 오후10시10분)

=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 감독의 83년작품.

지난해 국내 문인 79명이 선정한 "가장 문학적인 영화"에서 닥터 지바고에
이어 2위에 뽑히기도 했다.

고향으로의 회귀를 삶의 구원으로 여기는 타르코프스키 감독의 인생관과
영화관이 잘 녹아있는 영화다.

러시아 작가 안드레이는 18세기에 이탈리아로 유학왔던 음악가
소스노프스키의 생애를 연구하기 위해 이탈리아로 향한다.

안드레이는 이탈리아 여인 유제니아의 도움을 받아 그의 여정을 되짚어간다.

주연 올레그 얀코브스키, 엘란드 조셉슨


<>"포켓 머니"(KBS1 20일 오후11시5분)

=프랑스 "누벨바그"의 선두주자였던 프랑소와 트뤼포 감독 작품.

77년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영화의 배경은 프랑스의 작은 마을 띠에르의 한 초등학교.

마티유와 프랭크 형제, 데무소 등은 수업시간에 딴짓을 하고 항상 말썽만
일으키는 장난꾸러기들이다.

어느날 이 학교에 르크르라는 아이가 전학온다.

말이 없고 친구를 사귀지 못하는 르크르는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늘 밖으로만 맴돈다.

신체검사날 르크르는 옷을 벗지 않으려한다.

옷을 억지로 벗긴 아이들은 르크르가 부모로부터 학대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다.

< 박해영 기자 bono@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1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