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나산이 가을 신제품을 선보였다.

전체적으로 젊게보이는 방향으로 디자인에 변화를 주고 대상 연령층을
일부 조정한 것이 특징이다.

조이너스의 경우 치마 끝선을 비대칭으로 처리하거나 사선 멜빵을 도입하는
등 최근 유행하고 있는 아방가르드 경향을 반영했다.

색상은 중간 회색을 많이 써 고급스런 이미지를 강조했다.

캐주얼 정장인 꼼빠니아는 22세로 연령층을 낮추고 블라우스, 면바지 등
단일제품을 중심으로 한 캐주얼 부문을 강화했다.

또 예츠는 캐릭터를 더욱 뚜렷이 해 20대후반~30대초반 전문직 여성을
겨냥한 상품을 내놨다.

이와함께 캐주얼 브랜드인 메이폴은 품목수를 줄이는 대신 품목별로 최신
유행스타일을 즉시 따라갈수 있도록 "QRS(Quick Response System)" 체제를
도입키로 했다.

남성복 트루젠은 4버튼, 상의 중간트임 등 젊은 감각을 살릴수 있는 스타일
을 일부 도입해 변신을 꾀했다.

< 박해영 기자 bono@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