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책을 보면서 "너무 비현실적이야"라고 부정하면 시시하고 유치하기
그지없다.

그러나 작품의 허구성과 가벼움을 인정하고 즐기면 나름대로 재미가 있다.

"만화같은 드라마"도 마찬가지.

20일부터 방송되는 SBS 새 드라마스페셜 "미스터Q"(극본 이희명, 연출
장기홍)는 허영만씨의 기업만화를 극화한 작품이다.

부당한 이유로 쫓겨나게 된 직원들이 의기투합, 불의를 물리치고
재기한다는 줄거리다.

IMF시대상황을 반영해 원작을 재구성하는 한편 극적인 재미를 주기위해
사랑이야기를 가미했다.

배경은 속옷회사 "라라패션".

우과장(차광수), 고대리(권해효), 변대리(정원중), 정나래(최정윤),
오순심(조혜련)은 회사실세인 황전무(명계남)의 눈밖에 나서 신설부서인
개발과로 배치된다.

장애인으로 구성된 하청업체를 바꾸라는 지시에 맞선데다 시장조사차
백화점에 나가 여자속옷을 살피다가 "변태"로 낙인찍히는 등 황당한
이유에서다.

주인공인 신입사원 이강토(김민종) 역시 황전무에게 밉보여 개발과로
발령받는다.

디자인실장으로 근무하는 황전무의 딸(송윤아)이 선보는 자리에 강토를
데리고 나가 남자친구라고 소개했기 때문.

회사내 "외인부대"가 된 개발과 직원들은 황전무의 횡포에도 불구,
아이디어와 패기로 똘똘뭉쳐 회사를 정상에 올려 놓는다.

이 과정에서 이강토와 디자인실 사원 한해원(김희선)간의 사랑이 싹튼다.

장기홍PD는 "평범한 사람들이 일과 사랑에 성공하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명계남, 권해효, 정원중, 박광정(기획실장역) 등 개성강한 조연들의
코믹연기가 극의 양념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보인다.

< 박성완 기자.psw@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