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막을 내린 MBC 주말연속극 "그대 그리고 나"의 후속으로 "마음이
고와야지"(극본 이희우, 연출 정문수)가 이번 주말 첫선을 보인다.

숱한 화제를 뿌리며 시청률 1위자리를 내놓지 않았던 인기 프로그램을
이어받아서인지 MBC로서는 새 드라마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베테랑 작가 이희우(58)씨와 드라마국 제작위원 정문수PD(56)를 내세운
것만 봐도 MBC가 이 드라마에 어느 정도로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지를 알 수
있다.

"마음이 고와야지"는 밝고 경쾌한 분위기의 홈 코믹물.

자동차 정비공장을 운영하는 김필호(김무생)와 돈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강진진(선우용녀), 두 집안의 이야기를 웃음으로 엮어낸다.

손창민 이종원이 김필호의 두 아들역을 맡고 강진진의 세 딸로 이승연
이혜영 장진영이 출연한다.

정PD는 "이희우씨가 예전에 집필한 "딸 부잣집"의 분위기를 연상하면 될
것"이라고 이 드라마의 성격을 설명했다.

손창민과 이승연의 애정을 중심축으로 한 두 집안의 갈등을 가벼운 터치로
그려 주말 저녁 채널을 고정시키겠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마음이 고와야지"는 시청률을 지나치게 의식, 기획 단계에서부터
수차례 대본을 수정하는 진통을 겪었다.

젊은이들의 사랑과 야망을 주제로 첫 대본이 만들어졌으나 "분위기가 너무
무겁다"는 이유로 홈 코믹물로 급선회했다.

이 바람에 처음 공수부대 장교역이었던 손창민이 지난 2월 눈 속에서
추위에 떨며 촬영한 장면들이 모두 "허사"로 돌아가 버리기도 했다.

대본이 자주 바뀌다보니 배역도 급작스럽게 결정될 수 밖에 없었다.

이 탓에 일부 배우들은 지난주 첫 촬영에서 아직 자신의 캐릭터를
완전하게 소화하지 못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시청률을 위해서라면 어떠한 희생도 감수하겠다는 "시청률 지상주의"를
보는듯 해 뒷맛이 개운치않다.

어쨌든 "그대 그리고 나"의 인기를 잇기 위한 제작진의 애처롭기까지한
노력이 어떤 결과로 나타날지 주목된다.

<박해영 기자>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2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