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온가족이 함께 즐길수 있는 대형 가족뮤지컬이
잇따라 무대에 오른다.

이들 뮤지컬은 아이들이 즐겨 읽는 우리나라 전래설화와 외국동화를 소재로
한 것들이 많아 아이들의 정서함양은 물론 가족애를 확인할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동극장은 우리나라 전래설화를 뮤지컬로 꾸민 "나무꾼과 선녀"를
정동극장무대에서 공연중이다.

5월31일까지 계속될 이 공연은 러시아 작곡가인 이고르 야쿠센코가 음악을
만드는 등 한.러합작으로 제작됐다.

인형극을 삽입했고 곰 호랑이로 분장한 나레이터가 극의 흐름을 설명,
어린이관객의 이해를 돕도록했다.

정동극장은 이 작품을 "상설레퍼토리"로 결정, 매년 4~5월 무대에 올릴
계획이다.

서울시립뮤지컬단이 문화방송과 공동으로 만든 "알리바바와 40인의 도둑"을
25~5월5일 세종문화회관 대강당무대에 올린다.

아라비안나이트에 나오는 신비한 세계를 옮겨 놓은듯한 무대와 노래.춤 등이
어우러져 어린이관객의 상상력을 키워줄 것으로 보인다.

6인조 댄스그룹 "젝스키스"와 여고생 가수 "진주"가 특별출연한다.

서울방송은 5월5일~16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피터팬"을 선보인다.

피터팬과 꼬마친구들이 하늘을 자유로이 날아다니는 장면, 환상의섬
네버랜드, 후크선장의 얼음궁전, 거대한 해적선 등 볼거리가 많다.

EBSTV "딩동댕유치원"에서 어린이와 호흡을 맞춰온 가수 이연경이
피터팬역을 맡고 탤런트 허준호가 후크선장으로 출연한다.

극단 로얄씨어터는 어린이 전문극단인 리틀로얄 창단을 기념해 21일~5월10일
목동청소년회관에서 그림형제의 동화를 소재로 만든 뮤지컬 "헨젤과
그레텔"을 공연한다.

이 작품은 헨젤과 그레텔이 어려운 상황을 지혜와 용기로 헤쳐나가는 과정을
그렸다.

땀흘려 일한 결과가 값지다는 것과 물질보다는 사랑이 아름답다는 교훈을
일깨워주는 작품이다.

< 김재일 기자 >

[[ 볼만한 가족 뮤지컬 ]]

<>나무꾼과 선녀
-장소 : 정동극장
-연출 : 김춘경
-출연 : 황정민.김현진.김선영 등
-일시 : 5월31일까지 오후7시30분 토.공휴일 오후 3시.6시
(매주 화.금요일 5월13,14일 공연없음)
-문의 : 773-8960

<>알리바바와 40인의 도둑
-장소 : 세종문회회관 대강당
-연출 : 이종훈
-출연 : 젝스키스.진주.서울시립뮤지컬단
-일시 : 25일~5월5일 오후3시, 6시30분 일요일 오후 2시, 5시30분
-문의 : 368-1515

<>피터팬
-장소 :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연출 : 김상열
-출연 : 이연경.허준호.박쥬리 등
-일시 : 5월5일~16일 오후3시.6시
-문의 : 369-2911

<>헨젤과 그레텔
-장소 : 목동청소년회관
-연출 : 윤여성
-출연 : 이종호.황선미.박소진 등
-일시 : 21일~5월10일 평일 오전11시(단체) 오후 2시.4시, 토.공휴일
오전11시, 오후2시.4시(5월5일 특별공연 오전11시,
오후1시.3시.5시)
-문의 : 646-6815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2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