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은 우리 영화사 "기획시대"(대표 유인택)와 폴란드의 MS필름이
공동기획한 합작영화다.

감독(문승욱)과 남자주인공(안성기)은 한국, 여자주인공(에바 가브뤼룩)과
촬영감독(안제이 야로쉐비츠) 등 주요스탭은 폴란드측이 맡았다.

한곳에 정착하지 못하고 떠도는 인물 김(태권도사범)은 폴란드에서
태권도를 가르치고 친구를 사귀면서 마음붙일 곳을 찾는다.

또 폴란드인 부랑아 미하우는 태권도를 배우며 옛생활을 청산하게 된다.

감독은 "인간관계에서 중요한 것은 국적이 아니라 이해심"이라고 말하는
듯하다.

대사는 1백% 폴란드어(한글자막).

감독 문승욱씨는 94.95년 서울단편영화제 수상자로 폴란드 국립영화학교
"우쯔"에서 공부했다.

배우 안성기씨는 태권도와 폴란드어 수업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고.

"대사를 더 줄이고 이방인의 외로움을 표출하고 싶었는데 폴란드 제작진과
의견이 달라 미흡했다"는 것이 감독과 주연배우의 공통적인 아쉬움.

(주)대우가 제작비를 지원했다.

한국과 폴란드에서 동시개봉되며 수익은 양측이 나눠 갖는다.

14일 개봉.

< 조정애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