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미 발레단이 창작발레 "삼손과 데릴라"를 29~30일 오후 7시
부산문예회관대극장무대에 올린다.

"삼손과 데릴라"는 조교수가 세계 최초로 발레화한 작품.

92년 초연된 뒤 장엄한 아름다움을 지닌 드라마틱 발레로 국내외에서
격찬을 받으며 공연됐다.

현실과 과거를 넘나들며 삼손과 데릴라가 보여주는 사랑의 2인무는
삼손의 남성미와 데릴라의 섬세한 자태가 어우러져 발레미의 극치를
이룬다.

삼손이 다곤 신궁을 무너뜨리는 마지막 장면의 웅장미는 압권.

이번 무대에는 특히 천부적인 감각을 자랑하는 청각장애 발레리나
강진희가 "회상의 데릴라"로 출연, 더욱 성숙된 연기력을 보여주게 된다.

문의 292-7385

< 양준영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