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3사가 "대통령선거 개표방송"의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친 한주였다.

일반 프로그램의 경우 중하위권에만 약간의 변화가 있었을뿐 상위 4개
프로그램엔 변화가 없었다.

회를 거듭할수록 인기가 치솟고 있는 MBC주말극 "그대 그리고 나"는
KBS일일극 "정때문에"(44.8%)를 0.8%차로 바짝 따라붙었다.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역시 높은 시청률을 기록, 상위 3개 프로그램이
40%대를 기록했다.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던 월화드라마 "복수혈전"은 시청률이 약간 떨어지면서
지난주와 같은 4위에 머물렀다.

한편 10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종반에 접어든 KBS1 "용의 눈물"은 스토리에
힘이 실리며 1주일만에 제자리를 찾았다.

중하위권에는 선거관련 프로그램의 영향으로 새 프로그램들이 등장해 이채.

선거결과가 나온 19일, KBS2 "코미디 세상만사"는 타방송사가 대통령당선자
관련 특집프로그램을 내보낸 덕에 31.6%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6위를
차지했다.

또 15일 방영된 MBC "김국진의 스타다큐"도 이시간대 경쟁프로인 KBS1
"체험 삶의 현장"이 방송연설관계로 빠지는 바람에 8위까지 올랐다.

KBS "9시뉴스", MBC "일요일 일요일밤에"도 지난주와 비슷한 순위를
기록했으며 KBS1 농촌드라마 "대추나무 사랑걸렸네"도 오랜만에 순위에
들었다.

SBS의 부진은 지난주에도 계속됐다.

< 양준영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