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신도들의 선수행을 위한 국내 최초의 외국인 선원이 설립됐다.

서울 연등국제불교회관 (원장 원명스님)은 개원 10주년을 맞아 강화군
길상면 갈직리 2천3백여평 부지에 연등국제선원을 건립, 28일 오전 10시
개원식을 갖는다.

법당과 선방 객실 요사 식당 등 5동의 건물과 1천여평의 농장으로 이뤄진
이 선원에는 원명스님과 외국인스님, 행자 등 8명이 상주한다.

선원은 1~2주 단위의 연수프로그램과 외부단체 수용프로그램을 마련,
외국인들의 참선을 도울 계획이다.

연등국제불교회관은 이에 앞서 연등국제선원 삼존불 점안식을 27일
봉행했으며 개원식이 끝난 뒤 "현대사회와 불교역할" 주제의 세미나도
갖는다.

이 세미나에는 일본의 노리다께, 싱가포르 만칭, 스리랑카 스님, 러시아
일쾌 스님 등이 참석, 각국 불교현실과 이를 통한 불교역할에 대해
토론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