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지역민방이 닻을 올린다.

9월1일 울산방송 (UBC) 개국을 시작으로 전주방송(JTV), 인천방송(ITV),
청주방송(CJB)이 9~10월 일제히 개국할 예정이다.

인천방송을 제외한 나머지 3개 방송은 시장규모, 광고사정 등을 감안해
자체편성 비율을 20%대로 낮게 잡았다.

18일부터 시험방송에 들어간 울산방송 (UHF 24)은 출력40 로 울산, 양산,
경주시 전역과 포항, 밀양, 영천시, 청도군의 일부지역을 가시청권으로
한다.

개국초기엔 20.4% (자체제작 12.8%, 외주제작 7.6%)만을 자체 편성하고
나머지 79.6%는 SBS 프로그램을 그대로 받아 방송한다.

자체편성 프로그램은 보도 32.1%, 교양 31.4%, 오락 36.5%로 구성한다.

공업도시라는 특성상 타지역 사람들이 많은 점을 감안해 지역정서 융합에
중점을 둔 프로그램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9월27일 개국하는 전주방송 (UHF 30)은 영상출력 30 로 전주, 익산,
군산, 김제시 일원과 정읍시, 완주, 임실, 부안군, 충남 서천, 부여군
일부지역까지를 가시청권으로 한다.

자체편성비율 22.6%.보도 27.8%, 교양 41.4%, 오락 30.8%다.

예향의 특성을 살려 적은 비용으로 알찬 교양프로그램을 만들겠다는
계획.

10월1일을 개국일로 잡고 있는 인천방송 (UHF 21)은 2차 민방중 가장
관심을 모으는 곳.

출력 15 로 인천 전역과 인근 도서지역 및 부천, 광명, 안산, 시흥 등
경기도, 서울 일부까지 1천만명을 가시청인구로 한다.

다른 지역민방과 달리 SBS와 시청권이 겹치므로 1백% 자체편성 (48%
자체 제작)한다.

기존 공중파와 맞대응하기보다 역편성으로 차별화를 꾀하고 수도권의
틈새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

편성비율은 보도 23%, 교양 42%, 오락 36%다.

보도분야의 경우 일반 스트레이트성기사보다 기획기사, 지역의 이슈를
심층취재하는 프로그램에 비중을 둘 예정.

9월15일부터 시험방송에 들어간다.

10월13일 개국하는 청주방송 (UHF 28)은 자체 제작하는 19.5%를
보도분야에 집중하고 나머지 지역프로그램은 프로덕션 지원을 통해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 박성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