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향골 남원에 민속악전용 공연장인 국립민속국악당이 생긴다.

30일 개원하는 국립민속국악당은 92년 문을 연 국립민속국악원
(국립국악원 산하)이 5년간 97억여원을 들여 전북 남원시 어현동에 건립한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건물 (부지 4천3백27평, 건평 2천4백86평).

공연장은 6백석 규모로 풍물놀이 탈춤 등 마당놀이나 대규모 공연의
경우 객석까지 무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민속국악당의 설계자는 서울 서초동 국립국악원을 설계한 김원
(건축환경연구소 "광장" 대표)씨.

전통건축을 모티브로 활용하고 현대적인 표현법을 가미, 절제된 공간의
간결미를 느낄수 있도록 설계했다는 게 김씨의 설명.

객석 지붕을 차일막 구조로 설치하고 건물 네 귀퉁이에 정자를 세웠다.

92년 개원한 뒤 남원시 소유건물에 임시로 살면서 여러 공연장을
전전해온 국립민속국악원은 국악당 개관을 계기로 창극 판소리 창극
민속무용 풍물놀이 산조 등을 정기적으로 공연할 예정.

또 민속악의 지역적 균형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영호남 중부권 등에서의
이동공연을 활성화하고, 국악강습 등 청소년 및 일반인 대상 프로그램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국립민속국악원은 30일~7월19일 대대적인 개관 기념 공연을
갖는다.

개관식 당일인 30일에는 민속국악원 사물놀이패의 길놀이와 비나리,
전단원이 출연하는 축창과 춤 성주굿과 산조합주 가야금병창 심청전
남도굿거리 뱃놀이 등 개막 축하 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안숙선의 "심청가" 완창공연, 창극 "춘향전", 경기 서도
남도민요잔치, 창작민속무용 및 명무초청 공연 등 흥겹고 다채로운
민속악의 향연이 7월19일까지 이어진다.

< 송태형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