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금희 전

= 9~14일 문예진흥원 미술회관 (760-4607).

전통생활도구의 하나인 걸개 발에 주목, 변화 생성 소멸하는 자연의
이치를 표현.

홍익대 서양화과 및 동대학원과 미국 롱아일랜드대를 졸업한 이씨의
3번째 개인전.


<> 박승순 전

= 6월1일까지 토탈미술관 (0351-40-5791).

"생명공간" "대지" "인간" "나무" 등 자연속에 존재하는 모든 객체들의
상징적인 형태를 화면위에 담은 시리즈 발표.

화면분할과 벽면에 작은 오브제나 실제물건을 배치하는 독특한 기법으로
캔버스를 구성.


<> 이환영 전

= 13일까지 종로갤러리 (737-0326).

향토적 소재와 고향의 정겨운 이미지가 어우러진 "향가" "용봉산의 꿈"
"기억의 저편" 등 근작 30여점 전시.

최근작 "기억의 저편" 연작은 먼옛날 정겨운 기억들을 서정성 넘치는
화면에 담아낸 작품.


<> 97 이콘아우라 소품 전

= 16일~6월14일 이콘갤러리 (516-1503).

미술대중화를 위한 40만원 균일가 소품전.

하동철 박항률 권여현 정은미 이인경 박홍도 이민주 조명식씨 등 출품.


<> 제2회 홍익여류 한국화회 전

= 13~18일 일민미술관 (721-7772).

홍익대 출신 여류작가들의 그룹전.

문은희 이민자 송덕성 박순임 강미선 신성연 김지은 최추자 윤혜숙
오양자씨 등 55명 참가.


<> 김한국 전

= 17일까지 갤러리 2000 (720-4879).

자아를 형성하는 원천적 에너지를 탐구한 "정체성" 연작 발표.

홍익대 서양화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한 김씨의 5번째 개인전.


<> 조성주 서예전각 전

= 9~25일 예술의전당 서예관 (580-1515).

금강경전문 5천4백자를 10년에 걸쳐 1천1백51개의 돌에 완각, 대형
병풍으로 만든 작품 발표.

이밖에 "단군왕검" "월인천강지곡" "보현행원품" 등 3천여자이상의
초대작 전시.


<> 현대판화의 단면 전

= 13일까지 갤러리도올 (739-1406).

개성있는 작업세계를 펼쳐보이고 있는 중견판화가들의 신작 발표전.

김승연 김용식 송대섭 임영길 홍재연씨 등 참가.


<> 최선명 전

= 9~28일 가인화랑 (518-3631).

지적이고 질서정연한 화면을 이루는 미니멀계열의 작품 발표.

미 텍사스주립대 대학원을 졸업한 최씨의 귀국전.


<> 니산 엔젤 전

= 12~28일 예성화랑 (738-3630).

음악성이 가미된 서정적이고 추상적인 형태의 작품 30여점 전시.

이스라엘 출신으로 뉴욕 파리 등지에서 활동해온 작가.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