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작가 서순주씨(35)가 장편소설 "지중해의 연인" (문예당 간)을
펴냈다.

프랑스 남부도시 몽펠리에를 배경으로 한국유학생 가용이 겪는 정신적
방황과 그곳에서 만난 여자들의 얘기가 줄거리.

육체적 쾌락과 정신적 사랑 사이에 놓인 "욕망의 강"이 한 젊은이의
구도여행과 맞물려 에로틱하게 펼쳐진다.

서씨는 홍익대 대학원에서 미술사를 공부하고 몽펠리에대학에서 미술사
및 고고학석사, 스트라스부르대학에서 박사과정을 마친 뒤 파리와 서울을
오가며 인디펜던트 큐레이터와 미술평론가로 활동중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