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를 마감하는 송년모임과 크리스마스 파티로 달력이 빼곡하게
채워지는 연말.

친구와 친지가 모여 감사의 인사를 나누고 서로의 행운을 빌어주는 이런
자리는 평소 지도하기 힘든 "튀는" 패션을 연출할 수 있어 더욱 즐겁다.

일상적인 정장은 밋밋한 느낌이고 야회복 드레스는 값도 값이지만
"너무 앞서가는 것 같아" 입기 어렵다면....

소품이나 액세서리를 활용해 코디네이션의 묘미를 느낄수 있는 때가
바로 이 시즌이다.

출근용 바지정장도 밝은색의 우아한 새틴블라우스와 쉬폰스카프나
벨벳머플러를 맞추면 화려하게 살아난다.

큼직한 인조보석 브로치나 귀걸이를 매치시켜도 좋다.

단색의 벨벳이나 광택소재 원피스도 좋은 파티복.

무릎이나 발목까지 오는 슬림한 원피스는 어떤 액세서리나 겉옷과도
맞추기 좋다.

나산 "조이너스" 디자인실의 김경원 과장은 "최근 유행하는 홀터넥
(어깨끝을 드러내고 끈으로 목을 묶은 형태)이나 오블리크 네크라인
(한쪽 어깨를 드러내 목선을 사선으로 처리한 디자인) 등 과감한 노출형도
시도할 만하다"고 말한다.

이런 원피스에는 타조털 머플러, 새틴 혹은 에나멜 소재의 T스트랩슈즈
(발등을 T자형 끈으로 연결한 하이힐)가 제격이라고.

민소매나 반소매 원피스에는 새틴장갑과 파우치백 (지갑모양의 손에
드는 백)을 갖춘다.

타이트한 재킷과 A라인 스커트로 이뤄진 피트&플레어 예복도 파티
의상으로 적합하다.

블라우스와 같은 소재의 스카프를 리본모양으로 매고 구슬백을 들면
여성적인 느낌을 더할수 있다.

색상에 구애받지 않고 화려하게 꾸밀수 있다는 것이 연말 모임의상의
장점이지만 검정색이나 하얀색 일색으로 꾸미면 역으로 주목 받을수 있다.

젊고 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는 화려한 색상의 인조모피가 최고.

요즘에는 인조털로 만들어진 동물모양 손가방, 표범무늬 미니스커트,
가벼운 타조털을 목둘레와 소매끝에 두른 니트스웨터 등이 나와 누구나
손쉽게 겨울분위기를 낼수 있다.

올해의 히트상품인 털 목도리와 팔찌세트는 특히 모임용 소품으로
적합하다.

약 1m 길이의 인조털의 끝에 호크를 달아 목에 감아 고정시키는 목도리와
탄력있는 고무가 속에 든 둥근 털 팔찌는 세트로 작용하면 옷에 원래
부착된 것처럼 자연스런 느낌을 주는 것이 장점.

세트에 3~4만원으로 가격도 부담스럽지 않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2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