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을 맞아 자연다큐멘터리 2편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MBCTV는 러시아산 야생황새가 한국에 자리잡는 과정을 담은 특집
"황새"를 19일 밤 9시50분에 방송하고, EBSTV는 개국특집 2부작
"솔부엉이"를 19~20일 밤 9시30분에 내보낸다.

"황새"는 러시아 아무르의 킹간스키 자연보호지역구에서 자연번식중인
황새알을 취재진이 직접 채집, 인공부화시켜 7월17일 한국으로 들여온
과정을 담고있다.

또 한국에 온 한쌍의 황새가 한국교원대 황새복원센터에서 자라고
있는 현장도 보여준다.

아울러 아무르습지대의 생태계현황을 소개하면서 자연보존의 중요성을
일깨운다.

"솔부엉이"는 야행성동물의 대표격인 솔부엉이의 생태를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이 작품은 특히 지금까지의 자연다큐와 달리 밤의 세계를 화면에
담았다는 점이 특징.

밤에 움직이는 동물은 조명을 싫어해 촬영하기가 몹시 까다롭기 때문이다.

1부에서는 솔부엉이가 처음 대전의 엣서당인 봉소루자리에 찾아든
과정부터 짝짓기 알품기를 거쳐 새끼들을 키워가는 과정을 담았으며,
2부에서는 새끼들이 둥지를 떠나서 독립하는 장면을 촬영했다.

솔부엉이는 왜 어둠속에서만 움직이는지도 분석한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1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