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조상들이 늘 가까이 하던 생활용품을 한자리에 모아 보여주는
"조선시대 민속목기와 옛날물건종합전"이 15~31일 고미술품전문
전시관인 서울 종로구 관훈동 고도사(735~5815)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다양한 종류의 고가구를 비롯 민속.민예품 도자기
그림 벼루 인쇄공방도구까지 300여점의 생활용품들이 출품돼 조상들의
숨결을 느낄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


전시작중 특히 다양한 나무로 만들어진 조선시대 고가구류는 지방별로
독특한 형태를 띠고 있는데다 문양과 장식도 특이해 멋스러움을 더하고
있다.

눈에띄는 품목은 참죽나무와 오동나무에 무쇠장식을 한 충청지방의
3층책장, 소나무 호두나무에 신주장식을 단 경상도의 2층조각책장,
먹감나무 오동나무에 신주장식을 한 경기도지방의 문갑, 제주도의
방아괴목등.

이밖에도 서상 서탁 사방탁자 반닫이 약장 문갑 찬탁 가마 문짝
평상 등이 망라됐다.

민속.민예품은 선인들이 생활주변에 항상 가까이 놓고 쓰던 신변잡화와
소도구 생활소품들.

경대 자개함 노리개 선추 은장도 가리개 참빗 실패 반짇고리 인두판
빗자루 털이개등 여염집 아낙들이 늘 몸에 지니거나 사용하던 물건들과
기름틀 누룩틀 다과판 떡살 다식판 함지박 소반 주전자 약탕관 표주박
등 주방용품들이 선보인다.

또 붓과 필통 붓걸이 벼루 필갑 서류함등 각종 문방구류와 안경집
담배함 갓집 화살통등 선비들의 신변잡화 장기판 등이 나와있다.

뿐만아니라 불을 댕길때 사용하던 부시와 부시주머니, 무쇠와 곱돌
신주등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진 화로와 풍로, 세숫대야, 목각인형,
촛대, 목수들이 쓰던 먹통 등도 출품됐다.

이중 위원석 벼루는 평북위원군을 가로질러 흐르는 위원강물속에서
캐낸 원석을 다듬어 만든 것으로 일찍이 국내외에서 품질을 인정받아온
명품.

이번에 전시되는 설화문 쌍용설화문 등용일월문 계수옥토문 장생일월문
포도일월문 매죽장생문 장수해로문등 20여점의 위원석벼루들은 뛰어난
문양과 회화적 기교가 돋보이는 명품들로 모두 중국에서 다시 찾아온
것들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특히 관심을 모으고있는 것은 이동 나무활자인쇄공방
도구 한벌.인쇄공이 이집 저집을 찾아다니며 족보나 문집을 만들어주던
이동 인쇄기로 활자도 풍부할뿐만 아니라 목활자인쇄연모 등 문선
조판 인쇄에 필요한 모든 도구가 빠짐없이 갖춰져 있다.

이동인쇄기와 함께 "초려집" "현무실기"등 문집의 표지용 제호판목과
인쇄원고 교정원고 인쇄지 등도 함께 전시돼 있다.

< 백창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