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등 행사가 많은 봄에는 옷차림에 더욱 신경쓰게 된다.

센스있는 여성은 화사하면서도 품위있는 스타일로 자신과 모임을 빛낸다.

공식적인 모임에서는 격식을 갖춘다.

세련되면서도 절제된 기본형의 원피스나 투피스에 다소 화려한 귀고리
목걸이 벨트등으로 포인트를 준다.

스카프는 상당히 효과적인 장식물.

친구나 친지모임에서는 개성을 강조한 트렌디한 차림도 괜찮다.

여러줄의 금속체인, 모조진주체인 벨트도 좋은 아이템.

검정 흰색의 공단장갑이나 귀여운 구슬백 실크백등 "공주풍"의 액세서리도
시도해볼만하다.

스타킹도 살색 검정을 벗어나 아이보리 분홍 노랑등 옷색깔에 어울리는
파스텔톤으로 과감하게 바꿔본다.

올봄 정장의 포인트는 우아한 여성스러움.

재킷의 경우 어깨를 강조하지 않고 소매는 지난해 손등을 덮는 길이에서
손목에서 멈추는 선으로 많이 짧아졌다.

허리를 날씬하게 강조한 프린세스라인이 강세.

테일러드나 더블재킷도 순모, 가벼운 린넨 레이온등 부드러운 소재로
바뀌고 바지나 타이트스커트가 아닌 주름스커트나 버블스커트(끝단까지
부드럽게 부풀린 형태)와 맞춰 입는다.

짧은 재킷은 어느 체형에나 잘 어울리는 A라인이나 세미플레어스커트와
조화시켜 귀엽게, 베이직한 긴재킷은 타이트스커트나 팬츠와 조화시켜
원숙한 여성미를 풍기도록 연출한다.

색상은 부드럽고 사랑스런 파스텔계통과 흰색, 투명한 파랑과 초록등 화려
하고 선명한 색상이 인기.

특히 연분홍은 우아한 이미지를 표현하는데 가장 적절해 수트 앙상블
원피스에 두루 쓰인다.

재질은 실크 쉬폰 조젯 저지같은 부드럽고 하늘거리는 소재, 그리고 특수
가공으로 구김이 가지 않는 가벼운 린넨과 순면이 주종.

무늬는 잔잔한 꽃이나 물방울이 눈에 띈다.

하의와 조끼를 같은색으로 맞추고 재킷만 다른색으로 하면 날씬해 보인다.

작은키에는 깃없는 재킷, 왜소한 체격에는 더블재킷이 어울린다.

< 조정애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