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화 < 멜리사 디자이너 >


숨쉬는 공기조차 신선하게 느껴지는 봄.

나들이가 많아지는 계절을 맞아 추천하고 싶은 올봄 모임옷차림을 한마디로
정리하면 "의상은 심플하고 액세서리는 개성있게"라고 할 수 있다.

봄에는 입학식 결혼식등 각종 모임이 많은 만큼 분위기에 맞춰 어떻게 옷을
입어야 할지가 고민거리로 등장한다.

이때는 우선 모임의 성격을 파악하고 자신에게 어울리면서도 "튈 수"있는
옷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올봄에는 90년대에 들어 유행해온 매니쉬(남자같은 스타일)와 그런지
(갈기갈기 흩어진 듯한 스타일)룩에서 벗어나 우아한 여성스러움을 강조한
클래식한 스타일이 전개되고 있다.

따라서 격식갖춘 모임의 정장으로는 화려하기보다는 심플하고 고상한
품위를 나타낼수 있는 복고풍이 추천할 만하다.

속에는 밝은색의 새틴이나 실크소재의 프린트블라우스가 어울린다.

소재는 표면감있는 고급스런 울을 기본으로 "광택있는 소재"와 "비치는
소재"가 서로 대조되면서 조화를 이룬다.

색상은 파스텔톤의 화사한 색과 아이보리 흰색 베이지 네이비 검정등
침착한 기본색상이 함께 전개되고 있다.

"멜리사"제품을 예로 들면 표면감있는 부클소재의 연분홍색 짧은 재킷에
무릎길이 타이트스커트를 입는 샤넬풍의 정장이 모임에 적합한 화사한
분위기를 낸다.

이때 진주목걸이나 핸드백 귀고리등 복고풍 소품에도 신경을 쓰면 좀더
센스있는 차림이 된다.

또 요즘엔 과거 "편한 옷"으로만 여겨지던 니트도 정장에 사용된다.

침착한 느낌의 네이비에 아이보리색 칼라를 덧댄 카디건, 무릎아래로
내려오는 길이의 네이비스커트라면 모임의상으로 손색이 없다.

여기에 코사지를 달고 콤비구두, 가는 벨트를 소품으로 이용해 마무리하면
단정하고 세련된 여성미를 살릴수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