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현대미술의 거장 "뷰샹 파이"전이 9-25일 서울청담동 갤러리포커스
(516-3536)에서 열린다.

1921년 하노이에서 태어난 부샹 파이는 45년 파리 에콜드보자르분교인
에콜드보자르인도차이나를 졸업한뒤 57년까지 하노이미대교수로 재직하면서
베트남현대미술을 크게 발전시켜왔다.

88년 67세를 일기로 작고할 때까지 소련 프랑스 동독등지에서 개인전을
가졌고 각종 국제공모전에서 7차례나 금메달을 차지, 베트남최고의 작가로
꼽혔다.

투철한 민족주의자로 한때 프랑스통치에 대항, 레지스탕스활동에 참여해
국민들의 추앙을 받았다.

그러나 공산통치시절 공산주의가 요구하는 혁명적 작품을 그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정작 자신의 조국에서는 한번의 개인전도 갖지 못했다.

86년 베트남이 개방되면서 단한번의 전시회를 가진 것이 전부.

잠시도 쉬지않고 작업에 몰두,수많은 작품을 쏟아낸 것으로도 유명한 그는
종종 한국의 박수근과 비교된다.

베트남의 자연풍경 오페라 자화상등 소박한 주제들을 성냥곽이나 신문지
잡지 하드보드지등에 닥치는대로 자유롭게 새기면서 순수한 예술혼을
펼쳤기 때문.

베트남뿐만아니라 세계무대에서도 주목받는 그의 작품은 현재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스웨덴 일본등 20여개국의 유명미술관에 소장돼 있다.

이번 전시회에 선보일 작품은 60여점.

그가 애정을 갖고 일일이 화폭에 담아놓은 하노이의 고풍스런 거리풍경과
베트남식 오페라인 체오의 공연모습, 자화상등이 포함돼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