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본격화된다.

문화체육부는 만화영화를 포함,만화출판,캐릭터등 만화와 관련된 산업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음을 감안,만화를 문화산업의 중요 육성분야로 선정하
고 적극 지원해가기로했다.

문화체육부는 이를위해 우선 95년을 "만화산업 기반마련의 해"로 잡아 만
화인력을 적극적으로 양성하고,만화의 영화화를 추진하며,캐릭터를 비롯한
만화관련분야의 상품화및 산업화를 전개하기로했다.

문화체육부는 이를위해 3억4천만원의 예산을 확보,만화산업 진흥에 쓰기로
했다.

문화체육부가 95년에 벌일 구체적인 사업은 <>만화영화및 애니메이션 시나
리오 공모및 선발된 시나리오에 대한 제작지원 <>대한민국 영상만화대상
신설및 당선작의 시장화 지원 <>95서울 국제만화페스티발등 세계적규모의
만화행사 개최등이다.

또 민간분야에서 자발적인 투자가 일어나도록 만화산업진흥회등 만화관련
단체를 지원하기로 했다.

문화체육부는 이러한 사업에 앞서 만화산업전반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제고
를 위해 만화진흥심포지엄시리즈를 마련키로 했다.

만화영화 진흥,만화출판분야 진흥,캐릭터를 포함한 연관산업의 발전및 만
화인력의 양성등 각각 다른 주제의 심퍼지엄을 연속적으로 연다는 계획이
다.

1차 심포지엄은 12월7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며 이원복교수(덕성여대)와
박세영교수(공주전문대)가 주제발표에 나선다.

< 오춘호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2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