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개발원산하 "2천년 한국방송정책연구위원회"(위원장 강현두)는 21-22일
프레스센터에서 "방송환경의 변화와 한국방송정책"세미나를 개최, 뉴미디어
정책방안과 프로그램 발전방안등 방송의 경쟁력강화방안을 집중 모색했다.

21일의 "뉴미디어 정책방안" 분과회의에서 발제자인 송재극 방송개발원이
사는 CA-TV의 출범과 관련,"공중파 TV는 전국민대상의 통합적 영상매체로,
케이블TV는 개인적 정보욕구를 전문화시키는 쪽으로 매체차별화정책을 펴나
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송이사는 이와 함께 "당분간은 협소한 시장조건하에서 채널허가를 심사숙
고하고 장기적으론 시장경쟁원리에 따라 백화만방식의 사업자 등장을 촉진
하면서 프로그램공급료 차등지급등 매체차별화정책이 검토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