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서적이 여름철 독서시장을 겨냥, "시리즈소설 특설코너"를 설치해
눈길. 종로서적은 최근 시리즈소설의 출간이 부쩍 늘어남에 따라 6층
문학관에 이 코너를 개설. 총60여종을 진열,8월말까지 운영한다.

이 가운데 "마지막 조선의 은명기"(전9권), "나는 조선의 국모다"(전7권),
"대한제국 일본침략사"(전48권), "퇴마록"(전3권), "동학제"(전7권),
"아리랑"(전12권), "한국지"(전9권)등이 호응을 얻고 있다고.

<>.교보문고와 을지서적은 여름방학을 맞아 어린이와 중고생을 위한
특별코너를 각각 마련.

교보문고는 "어린이를 위한 글짓기교재 특설코너"를 설치하고 "나의 생각
글쓰기" "이오덕 글쓰기교실" "재미있는 숙제, 신나는 아이들" 등 25종을
전시중.

또 자연과학 코너에는 "중고생을 위한 교양과학서 특설코너"를 마련,
"재미있는 수학여행" "이야기 파라독스" "과학혁명의 구조"등 총65종을
진열했다. 2곳 모두 이달말까지 개설한다.

을지서적은 아동부코너에 "신나는 여름방학-읽을만한 아동도서"라는
이름으로 50여종을 모았다. 국립중앙도서관 각교육청 어린이도서연구회
언론기관등이 선정한 이들 책 가운데 "인도로 간 또또" "어린이 상식백과"
"엄마도 모르는 재미있는 과학이야기"등이 인기있다는 소식.

<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