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맞이 국악의밤"공연이 26일 오후 7시 세종문화회관대강당에서
펼쳐진다.

마을사람들이 함께 모여 한해의 액을 막고 풍년을 기원하며 민속놀이를
벌였던 정월대보름의 의미를 살려 정악 민속악 궁중무용 민속무용등
다채로운 국악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영광스럽고 복된 한해를 기원하는 관악합주"수제천"(국립국악원연주단)
으로 시작되는 1부에서는 즉흥무를 곁들인 대금산조(이생강)와 "승무",
"달타령" "자진산타령" "화초사거리" "농부가"등 민요연곡,조상현씨의
판소리"심청가"등이 공연된다.

2부무대에서는 국립국악원연주단과 무용단이 궁중정재 "무고"로 완성도
높은 정악을 공연하고,해금명인 김영재교수(전남대)가 구성한 시나위합주에
맞춘 "살풀이춤"(임이조.사진)이 민속음악과 무용의 정수를 선보인다.

이밖에 주로 합창형식으로 불려지던 경기민요를 김영임씨가 새롭게 독창
으로 선보이고(회심곡)인간문화재 오정숙씨를 비롯 은희진 안숙선씨등
중견국악인들의 판소리입체창 "춘향가"가 공연의 끝을 장식한다.
(789)3722~7

<권영설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