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카나브 패밀리' 멕시코 처방 확대 나서
(옛 보령제약)이 고혈압 신약 카나브 제품군(패밀리)의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처방 확대에 나선다.

보령은 '심혈관중재시술국제학술대회(CADECI)'가 이달 23일(현지 시간) 멕시코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27일 밝혔다. 한국과 멕시코 순환기내과 전문가들이 모여 카나브 제품군의 우수한 임상적 효과와 처방사례 등을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고혈압 이 외에 적응증으로 추가된 카나브의 단백뇨 효과에 대한 임상 결과, 카나브의 뇌졸중 재발 및 심혈관 질환 위험 감소 효과, 고령 고혈압 환자 대상 카나브 효과 등이 소개됐다.

회사는 제품 확대와 마케팅 강화를 통해, 카나브 패밀리의 멕시코 점유율을 높여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지 협력사인 스텐달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양사는 지난 22일 멕시코에서 '듀카브플러스'의 연내 현지 발매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듀카브플러스는 지난해 6월 국내에서 첫 발매됐다. 카나브 기반 복합제 중 하나다. 듀카브플러스는 카나브의 주성분인 피마사르탄에 칼슘채널차단제(CCB) 암로디핀, 이뇨제 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 성분이 결합된 피마사르탄 최초의 고혈압 3제 복합제다. 듀카브플러스는 카나브 단일제나 2제 복합제인 듀카브(피마사르탄·암로디핀)로도 혈압 조절이 되지 않는 본태성 고혈압 환자에게 더 강력한 혈압강하 효과를 나타낸다고 했다.

멕시코 등 중남미 시장은 의약품 수요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의약품 수입 의존도도 높아 대표적인 신흥 제약 시장으로 꼽힌다. 멕시코인의 40%가 고혈압을 앓고 있을 정도로, 만성질환 발병률이 증가해 관련 의약품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멕시코에는 2014년 카나브(현지명 아라코)를 시작으로, 2016년 카나브플러스(디아라코), 2019년 듀카브(아라코듀오), 2020년 투베로(아라코 프레)가 발매됐다. 현재까지 카나브 패밀리의 멕시코 누적 매출 약 1억5000만달러다.

보령과 스텐달은 카나브 패밀리의 우수한 치료 성과와 다양한 임상적 근거를 기반으로, 멕시코 점유율을 높여갈 계획이다. 양사는 현지 사보험 시장에서만 처방이 이뤄지고 있는 카나브 패밀리의 빠른 시장 확대를 위해, 공보험 진입도 준비하고 있다.

장두현 보령 대표는 "국내 신약 처방 1위인 카나브 패밀리는 멕시코에서도 안정적으로 성장하며 '중남미 의약품 진출의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며 "앞으로도 스텐달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카나브의 제품 확장을 통해, 멕시코 점유율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