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피씨엘 대표, 환경기술개발 공로상 수상
김소연 대표(사진)가 환경부 연구개발(R&D) 사업에 기여한 공로자 4인 중 한명으로 선정됐다.

피씨엘은 김 대표가 환경기술개발 30주년 기념행사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환경기술개발 30주년을 맞아 그간 연구개발의 성과와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열렸다.

피씨엘은 상하수도에 존재하는 미확인 오염물질을 측정하고 분석하는 ‘DNA항체 비드를 이용한 병원성 미생물 농축·분리’ 기술을 개발했다. 김 대표는 “DNA항체를 이용해 신속한 분석기법을 확립했다”며 “상하수도 전·후방 산업의 동반성장과 상하수도 안전성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짧은 시간에 산업화를 이뤄낸 만큼, 환경적 부작용도 크다”며 “피씨엘은 개인별 유전적 요인에 따라 환경에 영향을 받는 정도, 그리고 그것이 질병으로 발전될 수 있는 경우 등을 빅데이터를 이용해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솔루션을 찾을 것”이라고 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