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카카오가 카카오톡 개인 프로필 영역에 인스타그램처럼 '좋아요'를 누르는 '공감 스티커'를 지난 7일 출시하면서 이용자들은 다양한 반응을 내놓고 있다.

카카오 측은 최근 간단한 방식으로 소통을 원하는 이용자들의 사용성을 반영해 이번 서비스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이용자들은 "바쁜데 유용하게 소통할 수 있어 좋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반면, 일부는 "인기의 척도로 비칠 수 있다"며 부담스럽다고 밝히기도 했다.
"바쁜데 유용한 기능" VS "하트 천원씩 품앗이 부담"
카톡 프로필에 '좋아요' 생기자…"인기도 돈 주고 사야 하나"
8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톡 프로필에는 최근 '공감 스티커' 기능이 새롭게 도입됐다. 이용자들은 개인 프로필 배경화면 영역에 총 48가지 이모티콘 중 원하는 감정을 담은 스티커를 골라 꾸밀 수 있다. 종류는 단순 공감형 3가지와 텍스트를 넣을 수 있는 슬라이드형 1가지로 총 4가지다. 원하는 공감 스티커를 선택한 다음 크기를 조정해 프로필 영역에 배치하면 된다.

개인 프로필에서 '편집'을 누르면 프로필 사진 교체가 가능한 카메라 모양탭 우측에 하트모양 탭을 누르면 바로 공감 스티커를 붙일 수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텍스트 소통 외에도 스티커를 붙이는 방식으로 부담없이 위로와 공감을 나눌 수 있도록 이번 서비스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메시지 채팅창으로 대화를 하는 것보다 '가벼운 소통'을 선호하는 이용자들의 최근 성향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번 공감을 하면 7일간 유지되며 공감 취소도 가능하다.
사진=카카오톡 캡처
사진=카카오톡 캡처
이용자 반응은 다소 엇갈리고 있다. 일부 이용자들은 "새롭고 재미있는 기능"이라며 호평을 내놓기도 했지만 일각에선 "불편하고 부담스러운 기능"이라는 부정적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 20대 카톡 이용자는 "친구의 근황을 직관적으로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 편리한 기능"이라면서 "바쁜 일상 속에 간단하게 '공감'을 누르기만 해도 감정을 나눌 수 있어 유용한 서비스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용자 역시 "제3자가 공감한 내역을 알 수 없어 부담 없이 둘만의 감정 교감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것 같다"며 "단톡방 멤버끼리 티나지 않게 상대를 칭찬하거나 위로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카톡 1회 체류시간 평균 13분…'락인 효과' 기대
사진=카카오톡 캡처
사진=카카오톡 캡처
그러나 "부담스러운 기능"이라는 의견도 있다. 한 30대 직장인 이용자는 "10년 넘게 영업직에 있으면서 카카오톡 친구목록 지인들만 이미 2000명이 넘는다. 친구와 가족, 직장 선후배, 거래처 등 수많은 사람들을 챙기려면 귀찮아지는 면이 있다"고 말했다. 한 40대 주부는 "SNS(소셜네워크서비스)를 하지 않는데 비슷한 기능이 생겨 부담된다"며 "메시지도 주고받기 귀찮을 때가 많은데 카톡 앱(애플리케이션)이 복잡해지고 무거워지는 느낌"이라고 전했다.

카카오는 카톡 프로필 주인만이 '공감' 스티커를 누른 친구를 확인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프로필을 방문한 친구들은 누가 공감했는지는 알 수 없어 사생활 보호가 가능하다. 공감 표시는 횟수 제한 없이 무한대로 누를 수 있다. 친구 관계에 민감한 어린 학생 이용자들의 경우 부담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

한 중학생 이용자는 "친구들이 너도나도 할 텐데 공감 개수가 신경쓰일 것 같다"며 "학교에서 거의 아싸(아웃사이더)인데 엄마, 아빠한테 해달라고 부탁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일부 누리꾼들은 "이제 인기도 돈을 주고 사야 하나" "공감 한 개에 1000원씩 팔아야 하나" 카톡 라이트 버전 출시해달라" "헤어진 애인 프사 보다가 손 미끄러지면 어떡하냐"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최근 늘어난 카톡 서비스에 대한 피로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자료=오픈서베이
자료=오픈서베이
카카오가 카톡 개편을 하려는 이유는 높은 이용률 대비 낮은 체류 시간 때문으로 관측된다. 데이터 플랫폼 오픈서베이가 지난 3월 발표한 '소셜미디어·검색포털 트렌드 리포트 2022'에 따르면 카톡의 이용 빈도는 하루 평균 8.6회로 1위를 기록했지만, 1회 평균 이용 시간은 유튜브(50.3분)와 틱톡(32.8분), 네이버(25.4분), 인스타그램(18.2분)보다 낮은 13분에 그쳤다. 카톡 이용자들이 서비스에 오래 머무를 수록 비즈보드 노출 시간 등이 늘어나 수익이 늘어난다.

프로필을 통한 소통 기능이 활성화되면서 이모티콘과 선물하기 등 관련 매출도 함께 증가할 수도 있다. 이번 공감 스티커 도입은 지난 5월 카카오가 밝힌 카톡 개편안 중 하나다. 향후 카카오는 프로필 영역에서 손쉽게 '선물하기'가 가능하도록 기능을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연내 추가 카톡 개편 사항은 없다"며 "앞으로 이용자 반응을 확인해 보다 즐겁게 카톡의 신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