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90주년 기념행사 개최
동아에스티 "R&D 방향 전환 필요…항암·뇌질환 중점 과제로"
동아쏘시오그룹은 다음 달 1일 창립 90주년을 맞아 2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기념행사를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기념식에는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에스티, 동아제약, 에스티팜 등 13개 회사 대표이사와 임원이 참석해 향후 10년의 미래 준비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박재홍 동아에스티 R&D(연구개발) 총괄 사장은 "동아에스티는 R&D 부문에 큰 노력을 해왔지만 새로운 방향으로 전환이 필요하다"며 "중점 치료 영역을 항암, 면역/퇴행성뇌질환 등으로 선정하고 연구·개발·마케팅 본부 간 협력을 기반으로 전략을 수립·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격적인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과 사업 개발로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겠다고도 했다.

김경진 에스티팜 대표이사는 "케미컬 위주의 CMO(위탁생산)에서 현재는 올리고 핵산치료제 CDMO(위탁개발생산)로 전환 및 다양한 분야로 확장해 나가고 있다"며 "mRNA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그 일환으로, 한국의 감염병 대응 전략 구축을 위해 관계사들과 지속해서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아제약 백상환 사장은 전문 연구인력 확보 등으로 일반의약품 시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정재훈 동아쏘시오홀딩스 대표이사 부사장은 지주사로서 이 과정에서 그룹 내 가치를 발견하고 만들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진정성 있는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그룹 구성원과 회사의 성장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쏘시오그룹은 1932년 고(故) 강중희 회장이 창립했다.

행사에서는 회사 90년 역사와 성과를 영상으로 소개하고 임직원의 질문에 대표들이 답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