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세이 OLED G8. 삼성전자 제공
오디세이 OLED G8. 삼성전자 제공
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 본격 참전한다. OLED 패널은 기존 LCD(액정표시장치)·LED 대비 뚜렷한 색상 표현과 빠른 응답 속도 등 게이밍 모니터에 차별화된 장점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 세계 모니터 시장의 침체기가 길어지고 있는 가운데 OLED 게이밍 모니터가 새로운 격전지로 떠올랐다는 분석이다.

27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최근 글로벌 시장에 27형 크기의 ‘LG 울트라 기어 OLED 게이밍 모니터’를 공개했다. 신제품은 그간 LG전자가 내놓은 20형~30형대 게이밍 모니터 중 OLED 패널이 탑재된 첫 사례다. 가격은 999달러로, 국내를 포함해 주요 국가 출시가 예정돼 있다.

패널은 의 OLED 패널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제품은 최대 240㎐(헤르츠) 화면 주사율과 QHD 해상도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실시간에 가까운 0.03ms(1ms는 1000분의 1초, GtG 기준) 반응속도를 구현했다. 여기에 저반사, 눈부심 방지 편광 필름으로 게임에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도 자사 첫 OLED 게이밍 모니터 출시 시기를 조율 중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국내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22’에서 삼성디스플레이의 QD-OLED 패널을 탑재한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OLED G8’을 국내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앞서 글로벌 가전전시회인 ‘IFA 2022’에서 먼저 실물을 드러내 큰 관심을 받은 제품이다.

신제품은 34형 1800R 곡률의 커브드(구부러진) OLED 패널을 탑재한 프리미엄 게이밍 모니터다. 울트라 와이드 QHD 해상도와 함께 최대 175㎐의 고주사율과 0.1ms 반응속도를 지원한다. 별도 설치가 필요 없는 클라우드를 활용한 게임 플랫폼 게이밍 허브도 탑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LG 울트라기어 OLED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27GR95QE). LG전자 제공
LG 울트라기어 OLED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27GR95QE). LG전자 제공
업계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참전에 따라 본격적인 OLED 게이밍 모니터 시대가 펼쳐질 것으로 내다봤다. LG전자를 필두로 OLED 패널을 탑재한 TV를 내놓은 제조사는 늘어나는 추세지만 2010년대 후반만 해도 전문가용이 아닌 게이밍 용도로 OLED 모니터 제품이 출시된 경우는 손에 꼽을 정도로 적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그간 콘솔 게이머를 겨냥해 40인치대 이상 OLED TV, OLED 모니터 등이 나왔었지만 PC 게임에 보다 적합한 20형~30형대 OLED 게이밍 모니터는 출시되지 않았다 “LCD, LED 패널 대비 비싼 가격과 비교적 짧은 수명, TV보다 빈번한 번인 현상 등 기술적 난제가 시장 확대에 걸림돌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앞으로 게이밍 모니터를 위주로 OLED 채택률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화려한 그래픽과 높은 화면 전환 속도를 요구하는 게임 출시가 늘어나면서 게이밍 모니터의 스펙이 게임 유‧불리를 가를 정도로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델 테크놀로지스, 에이수스, MSI 등 OLED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 가세한 글로벌 제조사들도 증가하고 있다.

업계는 OLED 게이밍 모니터가 침체기에 빠진 모니터 시장의 돌파구가 될지에 주목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DSCC에 따르면 모니터용 OLED 패널 시장은 오는 2026년까지(출하량 기준) 약 95%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 침체와 소비심리 위축 등 여파로 올해 전체 모니터 패널 시장이 역성장을 지속하는 것과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디스플레이 업계 한 관계자는 “픽셀 하나하나를 끄고 켜는 방식으로 구동되는 OLED는 블랙 구현과 색감 표현에 있어 LCD 대비 차별화된 장점을 갖췄다”며 “향후 모니터를 비롯해 태블릿 등 IT 기기에서 고사양 OLED 패널을 탑재한 제품 출시는 많이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