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이 시행한 원숭이 단회 및 반복 독성시험에서 삼중음성유방암 치료 후보물질 ‘AP40’의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임상에서는 인체에 투여될 적정 약효 용량보다 100배 많은 양의 AP40을 반복적으로 투여했다. 그 결과, 원숭이에게 이상 반응이나 독성이 관찰되지 않았다고 했다.

에이프로젠 연구진은 “AP40이 100배 높은 용량에서도 부작용과 독성을 보이지 않은 것은 고무적인 결과”라고 말했다.

에이프로젠은 이 결과를 바탕으로 영장류 독성시험(GLP-Tox)이 완료되는대로 글로벌 임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AP40은 ‘탄산무수화효소 12(CA12)’에 결합해 두 가지 방법으로 항암 효과를 발휘한다는 설명이다.

CA12는 암조직에 다량으로 분포해 주변의 산성도(pH)를 변화시킨다. 이를 통해 암세포의 성장이나 다른 조직으로의 전이를 가속화한다. 항체 AP40은 암조직에 있는 CA12에 결합해 CA12의 기능을 무력화시키고, 암세포 성장이나 전이에 불리하도록 산성도를 변화시킨다고 했다. 또 자연살해(NK)세포를 끌어들여 암세포를 죽이도록 만드는 이중 항암기능을 한다는 것이다.

회사는 AP40이 투여된 유방암 동물모델의 60% 이상에서 삼중음성유방암 세포들이 완전관해(CR)되는 항암 효과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