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공동 연구 중인 테루오 오카노 미국 유타대 셀시트조직공학센터(CSTEC) 교수가 ‘NIMS 어워드 2022’를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에스씨엠생명과학은 회사의 줄기세포와 오카노 교수의 ‘셀시트’(줄기세포 판) 제조 조직공학 기술을 융합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국립재료과학연구소(NIMS)가 주관하는 NIMS 어워드 심포지엄은 올해 일본 동경국제포럼에서 열렸다. 오카노 교수는 온도반응성 고분자를 이용한 셀시트 조직공학 기술 비임상 연구의 혁신성을 인정받아 상을 받았다. NIMS 어워드 심포지엄은 매년 기능성 재료 분야에서 업적을 인정받은 과학자를 선정해 NIMS 어워드를 수여하고 있다.

오카노 교수는 수상에 이어 연구 결과도 발표했다. 주제는 온도감응 고분자 재료를 이용한 셀시트 설계(엔지니어링) 및 셀시트 재생 치료법이었다. 이날 발표에는 에스씨엠생명과학의 고순도 및 고효능 골수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활용한 줄기세포 섬유화 치료제 개발 내용도 포함됐다고 했다.

에스씨엠생명과학 관계자는 “회사와 오카노 교수팀은 현재 여러 층의 셀시트 형태를 개발하고 신장 등 손상 조직에 이식해 효능을 평가하고 있다”며 “자궁벽 및 신장 섬유화증에 적용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이도희 기자 tuxi0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