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협력회사 '디케이'를 방문했다./사진=삼성전자
28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협력회사 '디케이'를 방문했다./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신임 회장(사진)이 첫 행선지로 광주를 택했다. 협력사·지역사회와 더불어 성장하는 삼성을 강조한 만큼 '상생'에 힘을 싣자는 취지의 행보다.

삼성전자는 28일 이재용 회장이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디케이(DK)' 생산 현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디케이는 삼성전자와 28년간 함께 해온 협력사다. 냉장고·세탁기·건조기·에어컨 등 철판 가공품을 공급한다.

이 회장은 디케이의 생산 현장을 둘러보며 "협력회사가 잘 돼야 삼성전자도 잘 된다"면서 상생 협력을 강조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회장은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며 동행 철학을 강조해왔다"며 "이러한 이유로 회장 취임 후 첫 행보로 상생협력 현장을 가장 먼저 찾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케이는 1993년 광주에서 사업을 시작해 이듬해인 1994년부터 삼성전자와 거래해왔다. 당시 연매출 7억5000만원, 직원 10명에 불과한 회사였지만 지난해 매출 2152억원, 직원 773명 규모로 각각 287배, 77배 성장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협력사를 방문한 이 회장의 취임 첫 행보에는 향후 사업보국을 잇는 '미래동행' 철학을 본격 전개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