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전립선암 치료제 'FC705'의 국내 임상 2상 첫 환자 투여를 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FC705의 국내 2상은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mCRPC) 환자를 대상으로 100mCi(밀리퀴리)의 용량을 8주 간격, 최대 6번 반복 투여한다. 추적 관찰을 통해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하게 된다.

2상에서는 1차적으로 반복 투여 후 안전성 및 전립선 특이 항원 반응률(PSA-RR)을 평가한다. 2차적으로 'PET/CT'의 표준섭취계수 변화, 영상 기반 무진행생존기간(Imaging-based PFS), 전체생존기간(OS)을 본다.

퓨쳐켐 관계자는 "1상에서 단회 투여만으로도 높은 치료 효과를 보여, 반복 투여가 진행되는 2상에서는 더 높은 치료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1상 결과는 해외에서 개발 중인 약들과 비교 시 유효성 면에서 가장 좋은 결과를 기록해, 글로벌 기술이전에 있어서도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임상 1·2a상도 이달 투여를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